사람 사는 이야기 묵묵히, 늘 그자리에 <동춘교회 의료선교팀 편>
2016-06-23 14:12:56
선학종합사회복지관 조회수 1683
61.255.19.45

2016년 6월, 사람사는 이야기 주인공은

2006년부터 우리 선학마을의 친구가 되어 10년 동안 한방, 외과, 내과 무료진료 봉사활동을 진행해온

<동춘교회 의료선교팀> 편입니다.

 

-----------------------------------------------------------------------------------------------------------------------------------------

----------------------------------------------------------------------------------------------------------------------------------------

동춘교회는 2006년부터 11년째 월드비전 선학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힘써 일하고 있습니다. 매주 셋째 주 토요일 오후 3~7시 복지관 3층 방과 후 교실과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에게는 직접 방문하여 진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 분들을 대상으로 양방과, 한방

무료진료를 진행 합니다. 봉사단원들은 전문의 분들을 포함하여 약 20명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

<의료선교 11년차 정석영 집사님 인터뷰>

 

Q: 동춘교회 무료 진료에 대해서 간략한 소개와 봉사활동에서 선생님께서는 어떠한 일를 하고 계신가요?
A: 2006년 6월 18일로 기억되는데 처음 월드비전 선학 복지관에서 저(양방)와 김호겸 집사님(침술)과 여러 자원 봉사자들로 이루어진 동춘 교회 성도들 중심으로 의료 봉사를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진료와 처방(주사, 약물) 침과 뜸으로 내원한 환자들을 진료했었으나 약 3년 전부터는 양방 진료를 거동이 어려운 소수의 환자들의 집을 방문하여 진료하는 방식으로 바꿔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정형외과 환자위주로 진료를 하고 고희주 집사님(산부인과 전문의)은 내과 환자 위주로 보고 있으며 서정민 집사님(한의사)은 복지관 3층 방과후교실에서 내원하는 주민들에게 침술과 뜸 등 한방 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Q: 동춘교회는 어떤 계기로 월드비전 선학복지관에서 2006년부터 봉사활동을 하게 되었나요?

A: 제가 다른 곳에서 계속 의료 봉사를 해왔는데 교회에서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어 여러 성도님들 의 동참이 어렵지 않고 제가 월드 비전과 관계를 유지해 왔었기 때문에 여건이 잘 맞았다고 생각합니다.

 

 

Q: 앞으로의 봉사활동 계획은 어떠하신 지가 궁금합니다.

A: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지속적인 봉사 활동이 이어지리라 믿습니다.

 

 

Q: 선학복지관, 선학동 지역주민 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

A: 묵묵히 보이지 않는 곳에서 봉사하는 모든 분들께 하나님의 은혜가 늘 함께 하길 기원하며 지역 주민들의 건강과 평안을 늘 기도하며 빚진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